제 마음 속으로 세는 첫째날입니다.  힘드네요...

 

아내와는 다시 행복한 시간으로 돌아갔습니다.  뜻이 안맞는 것들이 있어서 생각을 말고 살아가는 것이겠지요!

저는 모든 것이 좋습니다. 아내의 모든 것이!  몇가지 빼고...

아내는 저의 많은 것들이 싫을겁니다.   중독을 앓고있는 저이기에...  그것 때문에 많은 병을 얻고 성격이 나빠졌으니깐요...

전 늘 아내에게 감사하고 잘해줘야되는데... 편안해지고 건강하니깐, 그런 미안함을 모르고... 대들은 것같습니다.

죄송하네요... 더 잘해야지 맘 먹습니다.  멜로디에게 감사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일은 새로운 솔루션 개발에 투입이 되어 무지하게 바쁘게 되었습니다.

초기 이해하는 작업부터 무엇을 개발할지, 어떻게 개발할지... 등등 

하나님께 지혜와 총명을 구합니다.

 

저를 깨우는 글을 읽고 묵상했습니다.

"거대한 성을 지어 놓고 정작 그 옆 오두막집에 사는 사람" = 하나님의 진리를 배우면서도 그 진리에 사로잡히지 않는 사람

- 래리 크랩의 '하나님의 러브레터' pp.506

 

"하나님 질문: 그렇다면 너는 네 안에 어떤 게 잘못되었다고 생각하니?

 

래리 크랩 답: 어이구 아버지, 너무나 많죠. 권리를 주장하는 태도, 남을 잘 대하기보다는 내가 잘 대우받고 싶은 마음 등, 온통 저만 생각하는 증세가 문제죠.  제 결점을 나열하자면 끝이 없어요.  하지만 제가 당신과 늘 함께하지 못하게 방해하는 게 이런 것 때문인지 잘 모르겠어요.  저는 은근히 제가 꽤 괜찮은 그리스도인이라는 환상을 갖고 있는 것 같아요.  어쩌면 당신의 아들의 나라가 이미 제 삶과 인격 속에 들어와 근사한 일을 이루셨다고 믿는 것 같아요.  저는 심지어 제가 겸손하다는 사실에 우쭐하기도 하니까요.....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   at pp.507

 

"무력하게 엎드리기 전에는 내 거룩함 앞에 든든히 서지 못할 거다.  네 육체를 죽이기 전에는 나의 영 안에서 살지 못할 거야.  ... 

말씀을 읽지만 말고, 눈으로 보렴! 주시하렴! 귀담아들으렴! ....

내 진리가 네 삶을 온전히 사로잡기를 바란다... "  at pp. 508

 

"너는 보이지 않는 세상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에 사로잡힐 때에만 눈에 보이는 세상을 제대로 살 수 있지...." at pp.509

 

"모든 일은 눈에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  악이 아무리 두루 퍼져 있어도 승리할 수는 없어.  값비싼 대가를 치른 성실함은 헛되지 않다.  아무리 계속되는 고난도 반드시 끝이 있지.  ....  통제가 아니라 사랑을 목표로 살아라."  at pp.511

 

진리의 말씀에 감사드립니다.

 

다시 마음을 새기는 첫째날입니다.

오늘 하루 건강하고 건전하고 청결하고 신실되게 살게 은혜 베풀어 주시옵소서.

 

준비하는 수련회의 모든 것들이 주님의 뜻 안에서 잘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감사와 찬양을 드리며 존귀하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사랑합니다.

아멘.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57 2016년 8월30일 화요일 - 멜로디도 아프고 프로젝트도 한꺼번에 다 들어오고... 정신없네요.
토니
169 2016-08-30
656 2016년 8월20일 토요일 - 엠이 끝나고 지금 돌아왔습니다. 피곤한데 일기를 쓰게됩니다.
토니
169 2016-08-21
Selected 2016년 8월18일 목요일 - 와우! 오랜만에 일이 무지무지 바쁘네요! 감사합니다. 다시 첫째날!
토니
125 2016-08-18
654 2016년 8월17일 수요일 - 마음 지키기 둘째날! 부부싸움을 또 했네요... [1]
토니
137 2016-08-17
653 2016년 8월16일 화요일 - 마음을 지키자! 첫째날....
토니
160 2016-08-17
652 2016년 8월13일 토요일 - 여동생과 조카를 공항에서 배웅하고 돌아왔습니다.
토니
246 2016-08-13
651 2016년 8월12일 금요일 - 내일이면 여동생과 아들이 한국으로 돌아갑니다.
토니
145 2016-08-12
650 2016년 8월11일 목요일 - 열한살 조카가 육십인 저하고 같이 잔다고 찾아와 기분이 좋습니다.
토니
123 2016-08-11
649 2016년 8월8일 월요일 - 동생과 아들, 함께 휴가 잘 다녀왔습니다. 새롭게 다시 배우고 새기는 시간들이였습니다.
토니
122 2016-08-08
648 2016년 7월26일 화요일 - 저의 도박중독으로 아내가 많이 병들었음을 지금에야 깨닫습니다. [2]
토니
70 2016-07-26
647 2016년 7월25일 월요일 - 사우쓰 캐롤라이나 캠프 케러쓰에 다녀왔습니다. [1]
토니
77 2016-07-25
646 2016년 7월23일 토요일 - 여동생이 아들과 함께 애틀랜타에 3주 방문왔습니다.
토니
65 2016-07-23
645 2016년 7월22일 금요일 - 오늘도 나를 찾아가는 시간을 갖습니다. [1]
토니
76 2016-07-22
644 2016년 7월19일 화요일 - 늘 실수합니다. 고치고 고쳐서, 어떤 일이 있어도 늘 나 자신을 바르게 세워 살아가야겠습니다.
토니
52 2016-07-19
643 2016년 7월13일 수요일 - 공백이 크네요. 부부 싸움의 후유증. 성격결함이 나타납니다.
토니
100 2016-07-13
642 2016년 7월6일 수요일 - 꼬라지 와 귀한 일
토니
100 2016-07-06
641 2016년 7월6일 수요일 - 사돈댁과 저녁식사했습니다. 깔깔대며 많이 웃었네요....
토니
78 2016-07-06
640 2016년 7월3일 일요일 - 자아 정체성 확립으로 내가 누구인지? 인생의 근본적인 질문들을 생각해 봅니다.
토니
77 2016-07-06
639 2016년 7월1일 금요일 - 중독치유를 위해 의식을 가지고 늘 감사하면서 신실한 삶을 살아야겠다!
토니
82 2016-07-01
638 2016년 6월28일 화요일 - 정원 뒤로 들어가 물을 주니, 못보던 모습들의 정원이고 마르고 힘없어 물을 줘야되는 나무들을 봅니다!!
토니
86 2016-06-2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