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제는,

"여러가지 일을 결정할 때, 배우자와 의논하는 경우와 독단으로 하는 경우에 대해서" 

경험을 나누는 발표입니다.

 

멜로디 발표:

 

사랑하는 토니씨

내가 공황장애로 고생하는 요즈음 모든 몸과 마음을 다 바쳐 나를 케어하는 마음 정말 고맙고, 그덕에 조금씩 좋아져가는 매일이 정말 감사하기만 합니다.  당신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매일 매일이 되어 하루하루 기쁨과 행복을 느끼며 성장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머지않아 가끔씩 슬픈 감정들도 극복되리라 믿습니다.

 

지난 달에 당신이 화요일 Men's Breakfast, 목요일 아침 12 Steps, 금요일 아침 성경공부, 토요일 아침 12 Steps 청년모임, 그리고 수요일 Celebrate Recovery 나가고, 일요일 GA 모임, 매일매일 어머님 아버님 각각 9시 11시반에 전화드리고 모든 것을 commit 하는 것을 보면서

첫째는 당신의 건강이 정말 걱정했었습니다.  이 모든 것들이 빡세게 견뎌야하는 당신의 Career 외에 이루어 진다고 생각하면  2  full time 도 넘는다는 생각이 들었구요.  

둘째는 당신의 질주하는 모습을 보며 늦여름 태양아래 트럭이 달리며 일으키는 뽀얀 먼지 뒤에 신작로 위에 서있는 나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질주하는 사람 옆에는 사람이 있을 수 없습니다.  오래 뛰는 사람은 항상 누군가 옆에 있다고 들었습니다.  당신의 질주 본능에 시동이 걸리기 시작했을 때 느끼는 헛헛함이 참 서러운 느낌이었고 또 그것을 참아내야하는 두려움도 있었습니다.  

 

당신은 그 모든 것들이 내가 자는 새벽시간에 나가는 것이고 당신의 영적 각성을 위해서 하는 것이라고 얘기 했지만, 그것은 어쩌면 나의 죄책감을 자극하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영적으로 앞으로 나가는 사람을 내가  바지 가랭이 잡고 늘어지는 못된 여자가 된 느낌이어서 더욱 힘들었습니다.   당신도 같이 가면 될 것 아니냐고 말할 수 도 있지만 신학대학까지 생각하는 당신을 나는 정말 따라갈 자신이 없습니다.  그리고 좀 많이 쉬고 싶습니다.  그리고 '신앙'을 쫓아가기 보다 그냥 '신앙살이'를 하고 싶고 그냥 사는 것이 '삶'이 되는 것을 원합니다.

 

 

토니 발표:

 

사랑하는 멜로디!

최근에 있었던 어지럼증과 공황장애로 힘들어하던 모습을 보면서 당신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야 병을 빨리 치유하고 건강을 유지할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선 당신이 원하는 것들을 들어주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고 행동하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원해서 하던 것들이 당신에게 피해를 준다는 것을 알았을 , 빨리 스탑해야되는 것도 배워갑니다.  서로가 합의하에 좋은 것들을 찾아 실행해야됨도 배웁니다.

 

알다시피, 나는 모든지 열심히 하지않으면 생각을 하기에, 영적 성숙을 위해서, 좋은 것들을 찾아서 실행하고 있었습니다.  피곤하긴 하지만, 얻는 기쁨과 치유되는 감정에 힘을 얻고 즐겁게 지내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허지만, 당신의 느낌이 나와 다르고 걱정하고 상하고 있다고 알게된 이후, 빨리 결단을 내리고 모든 것을 정리해야된다고 생각하고, 바로 즉시 모든 모임을 최소하고 청년들을 위한 모임만을 지켜가기로 했습니다. 당신도 오케이하고!   그런 이후, 당신의 맘도 편안해 지는 것을 보았고, 우리들 사이의 대화도 깊이 평안해 지고 있음도 느꼈습니다.

 

역시 부부가 함께 살아가는 동안에는, 서로 모든 결정에 합의해서, 조정하고 양보하면서, 결단하고 실행해야된다는 것을 다시 각성하고 배웁니다.   알면서도, 그래야만 된다고 생각하면서도, 행동은 그렇지 못했던 것을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함께 마음을 모아 깊이 나누고 합의하에 결정하는 것이, 서로에 대한 존중을 느끼게 하고, 결과에 대한 공동책임을 느끼고 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눌 있어서 좋습니다.   힘이 되고 의지하는 친구고, 믿고 따르는 지혜로운 동반자로서 함께 성장하는 것같습니다.  

 

남은 삶도 당신과 함께 정직하고 열린 마음으로 모든 것을 나누고 영적성숙을 해가면서, 한마음으로 통하는 부부가 되기를 원합니다.  건강하고 편안하고 그저 즐거운 일상의 속에서 바로 하나님 앞에 있는 부부!    감사하는 부부로서! 살아갈 있기를!!!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68 2017년 8월29일 화요일 - 많은 데드라인 속에서 마음이 급합니다. 허지만 매 순간 치유의 끈을 놓지않면서 살아갑니다.
토니
8 2017-08-29
667 2017년 8월28일 월요일 - 참회한 후에 똑 같은 잘못을 다시하면?
토니
7 2017-08-28
666 2017년 8월27일 일요일 - 참회란 자신의 잘못을 하나님 앞에 시인하고 다시는 같은 잘못을 하지않겠다는 것을 말하겠죠?
토니
4 2017-08-27
665 2016년 9월26일 월요일 - 아침을 시작하며 마음을 잡습니다. 영적각성을 통해 단도박과 삶을 세워갑니다.
토니
49 2016-09-26
Selected 2016년 9월24일 토요일 - 엠이 모임을 가지면서 아내에게 편지를 씁니다.
토니
47 2016-09-26
663 2016년 9월22일 목요일 - 맘을 잡아갑니다. 제 영을 붙잡고 세워가기가 참 힘드네요. 깊은 묵상을 필요로 합니다!!!
토니
49 2016-09-22
662 2016년 9월21일 수요일 - 단도박과 영적훈련은 나를 살리고 평안하게 지켜주는 원천입니다.
토니
51 2016-09-21
661 2016년 9월20일 화요일 - 중독을 평생 끊기 위한 영성훈련이 지속되어야하는데...
토니
48 2016-09-20
660 2016년 9월19일 월요일 - 방황하고 있는 저의 마음을 읽습니다...
토니
51 2016-09-20
659 2016년 9월13일 화요일 - 안정이 되어갑니다.
토니
54 2016-09-13
658 2016년 9월10일 토요일 - 미루고 다치고 아프고 잘 치루고 행복합니다....
토니
60 2016-09-10
657 2016년 8월30일 화요일 - 멜로디도 아프고 프로젝트도 한꺼번에 다 들어오고... 정신없네요.
토니
66 2016-08-30
656 2016년 8월20일 토요일 - 엠이 끝나고 지금 돌아왔습니다. 피곤한데 일기를 쓰게됩니다.
토니
65 2016-08-21
655 2016년 8월18일 목요일 - 와우! 오랜만에 일이 무지무지 바쁘네요! 감사합니다. 다시 첫째날!
토니
59 2016-08-18
654 2016년 8월17일 수요일 - 마음 지키기 둘째날! 부부싸움을 또 했네요... [1]
토니
62 2016-08-17
653 2016년 8월16일 화요일 - 마음을 지키자! 첫째날....
토니
62 2016-08-17
652 2016년 8월13일 토요일 - 여동생과 조카를 공항에서 배웅하고 돌아왔습니다.
토니
129 2016-08-13
651 2016년 8월12일 금요일 - 내일이면 여동생과 아들이 한국으로 돌아갑니다.
토니
62 2016-08-12
650 2016년 8월11일 목요일 - 열한살 조카가 육십인 저하고 같이 잔다고 찾아와 기분이 좋습니다.
토니
62 2016-08-11
649 2016년 8월8일 월요일 - 동생과 아들, 함께 휴가 잘 다녀왔습니다. 새롭게 다시 배우고 새기는 시간들이였습니다.
토니
75 2016-08-0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