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들이 자랄때 즐겨 묵상하던 맥아더 장군 기도문입니다.

늘 이 기도문을 외우고 묵상할 때 마다,

제 자신이 이런 아들이기를 바라고 기도했습니다.

 

친구들이 아이의 탄생을 기뻐할 때마다 보냈습니다.

 

이제 손주의 태어남에,

문득 이 기도문이 생각나서,

다시금 새겨봅니다.

 

그리고 기도드립니다.

꼭 이렇게 이루어주시고 인도하시고 이끌어 주십사하고..

 

하나님의 뜻이 손주에게 꼭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그리고 아들이 이런 아버지가 되게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믿음으로 이루어지기에,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존귀하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Build me a son, O Lord,
who will be strong enough to know when he is weak,
and brave enough to face himself when he is afraid;
one who will be proud and unbending in honest defeat,
and humble and gentle in victory.


Build me a son whose wishes will not take the place of deeds;
a son who will know Thee --- and
that to know himself is the foundation stone of knowledge.


Lead him, I pray, not in the path of ease and comfort,
but under the stress and spur of difficulties and challenge.
Here let him learn to stand up in the storm;
here let him learn compassion for those who fail.


Build me a son whose heart will be clear,
whose goal will be high;
a son who will master himself before he seeks to master other men;
one who will reach into the future, yet never forget the past.


And after all these things are his,
add, I pray, enough of a sense of humor,
so that he may always be serious,
yet never take himself too seriously.


Give him humility, so that he may always remember
the simplicity of true greatness,
the open mind of true wisdom,
and the meekness of true strength.


Then, I, his father, will dare to whisper,
"I have not lived in vain."


by General Douglas MacArthur (1880-1964)


 

 

내게 이런 자녀를 주옵소서

약할 때에 자기를 돌아볼 줄 아는 여유와
두려울 때 자신을 잃지 않는 대담성을 가지고
정직한 패배에 부끄러워하지 않고 태연하며
승리에 겸손하고 온유한 자녀를 내게 주옵소서

생각해야 할 때에 고집하지 말게 하시고
주를 알고 자신을 아는 것이 지식의 기초임을 아는
자녀를 내게 허락하옵소서

원하옵나니 그를 평탄하고 안이한 길로 인도하지 마옵시고
고난과 도전에 직면하여 분투 항거할 줄 알도록 인도하여 주옵소서
그리하여 폭풍우 속에서 용감히 싸울 줄 알고
패자를 관용할 줄 알도록 가르쳐 주옵소서

그 마음이 깨끗하고 그 목표가 높은 자녀를
남을 정복하려고 하기 전에 먼저 자신을 다스릴 줄 아는 자녀를
장래를 바라봄과 동시에 지난날을 잊지 않는 자녀를 내게 주옵소서

이런 것들을 허락하신 다음 이에 더하여
내 아들에게 유우머를 알게 하시고
생을 엄숙하게 살아감과 동시에 생을 즐길 줄 알게 하옵소서

자기 자신에 지나치게 집착하지 말게 하시고
겸허한 마음을 갖게 하시사
참된 위대성은 소박함에 있음을 알게 하시고
참된 지혜는 열린 마음에 있으며
참된 힘은 온유함에 있음을 명심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나 아버지는 어느 날
내 인생을 헛되이 살지 않았노라고
고백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옵소서.


by 더글라스.맥아더 장군 (1880-1964)

 

출처 - http://cafe.daum.net/atlantakoreanga/BRBw/16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549 2013년 8월29일 목요일 - 이해하고 배려하면서 깊이 사랑하라! 나 자신과 이웃을... 나눔의 삶 함께하는 삶이 이루어지길 기도합니다. 우리의 치유를 위해서...
토니
796 2013-11-24
548 2013년 8월28일 수요일 - 치유되어가는 도박중독자로서, 오늘에 만족하는 삶, 욕심내지말고, 감사하며 기뻐하는 삶을 살아가려고 노력합니다. [1]
토니
784 2013-11-24
547 2013년 8월27일 화요일 - 멜로디의 결단을 존중합니다. 평안한 삶들이 이루어지기를 기도드립니다. [1]
토니
572 2013-11-24
546 2013년 8월26일 월요일 - 남을 판단하거나 비판하지말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대로 사랑하렵니다. 저도 그런식으로 사랑받기 위해서... [1]
토니
617 2013-11-24
545 2013년 8월25일 일요일 - 행복한 도박중독자입니다. 치유의 길을 걷고있기에... 일에 대한 프레셔는 성격때문에 고치기 힘드네요... [1]
토니
575 2013-11-24
544 오공 - 또다른 중독에 빠진 나...자신의 한계에 도전 2013-08-26 [1]
토니
623 2013-11-24
543 2013년 8월23일.24일 금.토요일 - 멜번에서 떠날 준비를 합니다. 그리고 뉴질랜드 구경하고 10월10일 애틀랜타로 돌아가려합니다. [1]
토니
546 2013-11-24
542 2013년 8월21일.22일 수.목요일 저녁 - 9월말에 계약이 끝납니다. 예이!!! 손주가 보고싶습니다.
토니
1914 2013-08-22
541 2013년 8월20일 화요일 저녁 - 연장이 되면 어떻하지? 생각 중입니다. 단도박과 영적 성숙이 최우선입니다. 수신제가를 위해서...
토니
1105 2013-08-22
540 2013년 8월19일 월요일 새벽 - 도박중독자의 아침 묵상
토니
1166 2013-08-18
539 2013년 8월18일 일요일 새벽 - 도박중독자입니다. 손주를 맞아, 새로운 삶에 대한 열정을 세워가렵니다! 주신 기회에 감사드립니다. 사랑합니다!!!
토니
1425 2013-08-17
Selected 2013년 8월17일 토요일 - 손주를 위한 묵상 with Prayer by General Douglas MacArthur (1880-1964) 맥아더 장군의 자녀를 위한 기도문
토니
2895 2013-08-17
537 2013년 8월15일.16일.17일 목.금.토요일 오후 - 손주가 태어났습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토니
1133 2013-08-17
536 2013년 8월14일 수요일 -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토니
1137 2013-08-17
535 2013년 8월11일.12일.13일 일.월.화요일 아침 - 새벽에 깨여 새로운 마음으로 살아가려는 도박중독자의 기도입니다. 감사함으로 시작합니다.
토니
1137 2013-08-17
534 2013년 8월9일.10일 금.토요일 - 시드니 구경 중입니다. 감사합니다!
토니
1239 2013-08-17
533 2013년 8월8일 목요일 - 바쁜 삶 중에도 하나님과 함께할 수 있음과 기도와 묵상을 할 수 있게해주심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사랑합니다.
토니
1238 2013-08-08
532 2013년 8월6일.7일 화.수요일 - 재발하신 형제님과 통화 중입니다. 다시 초심으로 돌아와 함께 시작하자고 말씀드렸습니다. 화이팅!
토니
1158 2013-08-07
531 2013년 8월5일 월요일 - 짜증나긴한데 꾹 참으면서 즐겁게 해나갑니다. 감사합니다.
토니
1194 2013-08-07
530 2013년 8월3일.4일 토.일요일 - 도박중독자로서 치유되여감에, 주말에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감사드립니다. 사랑합니다.
토니
1211 2013-08-07
Tag List